영희's 다이어리

비누원의 "행복한 비누쟁이" 영희의 일기장입니다.
행복한일, 슬픈일, 기쁜일, 화난일 모두 여러분과 나누고싶습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나를 치유시키는.... 두아들
작성자 ♡ 비누쟁이♡ (ip:)  
포인트 0점

추천     추천하기

조회 595

날짜 2014-04-21 21:50:28


비누쟁이에게는 두아들이 있답니다.

지현군과 지용씨^^

 

의젓하고 어른스럽고 배려심많은 지현군은

엄마가 운전할때는 혹시 졸까봐 절대로 졸지않는답니다.

조잘조잘.... 이야기해주고

큰소리로 노래도 불러주고

휴게소에서는 항상 엄마커피한잔을 챙겨주는 훈남이예요.

 

 

똘똘하고 야무진 지용씨는

애교가득 눈웃음이 매력적이며

엄마보다는 형을 먼저 찾는 따라쟁이랍니다.

간식을 먹다가도 엄마입에 먼저 넣어줄줄 아는 마음이 따뜻한 귀염둥이예요.

 

 

우리 두아들이 엄마에게 자주하는말은

지현이: 엄마... 비누 많이 팔았어?

비누쟁이 : 아니..

지현이: 그럼 좋은비누를 만들어야지?

비누쟁이: 어떤비누가 좋은비누이니? 지현이가 생각해보고 엄마에게 조언을 해줄래?

지현이: 좋은재료를 넣어야 좋은비누지?

비누쟁이: 어떤재료가 좋을까?

지현이: 엄마가 사장이니까 엄마가 생각해야지..

 

ㅋㅋ.... 비누쟁이를 치유시키는 두아들 자랑하고 갑니다.

 

 

 

 

첨부파일 SONS.jpg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1. ♡ 비누쟁이♡    2014-04-21 21:53:46 0점

        수정   삭제   댓글에 댓글

    스팸글 지난 여행에서 바다를 처음본 지현이는 신기해하며 파도랑 "우리집에 왜 왔니"를 하며 놀지만... 울 막내 지용씨는 파도가 무서워... 이렇게 멀리서만 바라보네요.. 후후
    역시 엄마를 닮아서 겁많은 지용씨네요.
    1. 예민정    2014-04-22 08:11:09 0점

        수정   삭제   댓글에 댓글

    스팸글 ㅎㅎ 아들 출산하러 가신다 그런지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 큰아들이 한 8살쯤 되었나요?ㅎㅎ
    제가 비누원 알게 된지가 생각보다 무지 오래되었나봐요^^
    언니 비누가 많이 팔려야 할텐데^^
    1. 어소정    2014-04-24 12:42:05 0점

        수정   삭제   댓글에 댓글

    스팸글 둘다 씩씩하고 든든해 보여요
댓글 수정

PASSWORD  

/ byte

PASSWORD     확인   취소

댓글 입력

WRITER PASSWORD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 대소문자 구분 )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